일반상식

Home > 치과상식 > 일반상식 > 보철

보철

1.crown & bridge
  • 치아가 빠진 경우나, 외상이나 충치로 인하여 치아가 심각한 손상을 입었을경우, 치아의 치료(경우에 따라 신경치료를 동반하여)후, 금관(crown)을 제작하여 손상된 치아의 기능회복을 해줍니다 .
  • 치아를 발치 후 장시간 방치할 경우 빠진 치아의 맞은편 치아가 내려오고, 빠진 치아의 양 옆 치아가 모두 쓰러지게 되어 교정치료후 보철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아 발치 후 빠른 시간내에 치아를 수복해 줘야 합니다.
  • 치아가 빠진 경우로서 빠진 치아의 양쪽에 금관(Crown)을 씌워서 빠진 부위의 치아를 수복해 줍니다. 빠진 치아의 양쪽 치아에 금관을 씌우기 위해 양쪽 치아를 삭제합니다 . 양쪽치아의 삭제된 부위를 금관을 씌우면서 빠진 부위의 치아를 다리(bridge) 모양으로 만들어 수복(보철)해 줍니다.
2. 총의치(치아가 모두 빠진 경우)
  • 치아가 모두 빠져 버린 경우에는 잇몸 형태에 맞게 본(인상)을 떠서 틀니를 만들어서 끼워주게 됩니다. 이 경우 치조골(잇몸을 받치고 있는 뼈)이 많이 남아있는 경우에는 틀니가 잇몸에 잘 붙어 있으나 그렇지 않는 경우에는 틀니가 잘 탈락하게 되며,아래(하악) 틀니의 경우에는 상악에 비해 치조골의 양이 적은 경우가 많고 혀의 움직임에 의해 틀니가 더 잘 탈락됩니다. 또 틀니를 처음 끼면 이물감과 상처가 생기기 마련이며 모든 음식을 잘 먹을 수는 없습니다. 상당 기간 적응기간과 인내가 필요합니다 그러므로 틀니를 해야 하는 경우까지 되지 않도록 치아와 잇몸관리에 보다 많은 신경을 쓰셔야 됩니다.
3.국소의치(치아가 부분적으로 남아 있는 경우)
  • 보통 치아가 2∼3개 이상 빠졌거나 여러가지 사정으로 고정식 금관가공의치를 할 수 없는 경우에 사용합니다.입안에 이물감이 느껴지고 자주 끼웠다 뺏다하므로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고 적응하기까지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.